김세연 "타이타닉호 악단같이 끝까지"…여연원장 사퇴요구 일축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파장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은 19일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의 원장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마당에 어떤 직에 연연하는 바는 없지만, 타이타닉호에서 마지막까지 탈출하지 못하는 승객들을 위해 연주를 하는 악단같이 임기 마지막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총선이 다가오면서 공천 관련 여론조사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세로 이런 부분들을 맡아서 해갈 생각"이라며 "더 공정하고 시대에 맞는 운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이념적 중도층, 지역적으로는 수도권, 연령은 2030 세대에서 공감하고 비호감을 거두고 지지까지 얻어낼 수 있을 정도로 시대에 발맞춰가는 정책 어젠다를 발굴하고 개발하는 일을 하고 있다"며 "지금 열심히 연구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선보일 기회가 올 것"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한나라당과 새누리당 초기만 해도 외부의 비판적 여론이 일어날 때는 감각기능이 잘 작동했다"면서 "새누리당 초기를 지나면서 그런 부분들이 급속도로 마비된다고 할까, 더이상 살아있는 느낌이 덜 들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탄핵 사태 이후 트라우마를 겪어서 그런지 보수정당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주는 국민 목소리는 잘 들어오는데 그 경계를 벗어나 중도 쪽 이야기는 차단되는 분위기로 바뀌었다고 생각이 들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새로운 보수신당 출현 시 활동 여부에 대해 "제가 선언문에 썼듯이 현재 정치권에 있는 분들은, 진공 상태가 되면 새로운 정당이 나와야 할 것인데 거기 운영에 관여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를 분명히 못박아 말씀드렸다.

저를 포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