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유시민 출연료 밝혀야"
"KBS 기자 모욕한 사실 잊었나"
"먼저 섭외 요청했다니 어이상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KBS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의 출연 계약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유 씨가 오는 22일 KBS 선거 관련 토크쇼 '정치합시다'에 고정 패널로 출연한다. 보도에 따르면 유 씨 출연료는 5000만 원이 넘는다고 한다"면서 "유 씨가 'KBS 기자와 검찰이 내통한다' 고 모욕한 사건을 잊었나. 그때는 법적 고발하겠다더니 느닷없이 고액 출연이라니 기가 찬다. 조공(朝貢) 바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KBS가 입장문을 통해 '유 씨 출연료는 사실이 아니다. 아직까지 계약서를 쓰지도 않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유 씨는 이미 지난주 1회분 녹화 촬영을 끝냈다. 녹화도 끝났는데 계약서를 안 썼다는 건 핑계다. 그렇다면 구두계약은 마쳤다는 얘기인가. 5000만 원 출연료가 사실이 아니라면 정확한 금액을 밝혀라. 1천 억대 적자 속에 일개 유튜버에게 수천만 원 출연료는 과해도 너무 과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KBS가 먼저 섭외 요청을 했다고 하니 더 어이상실"이라면서 "KBS를 모욕한 당사자를 깍듯이 모시겠다는 건 수치다. KBS 기자를 두 번 죽이는 굴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씨의 궤변이 어디 한둘인가. KBS가 유 씨를 출연시키지 말아야 할 사유는 차고 넘친다. KBS 양승동 사장은 5000명 직원 자존심을 지켜라. 유 씨를 향해 당당하게 'NO'라고 외쳐라. 유 씨는 염치가 있다면 KBS 출연 스스로 거부하라"고 했다.

한편 TV조선은 지난 17일 유시민 이사장이 KBS와 5000만 원이 넘는 출연료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KBS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