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52시간 근로 보완입법, 한국당 때문에 난항…쟁점 타협해야"
'임종석 불출마' 관련 "개인 거취문제 아냐…정치 발전 과정으로"
이인영 "한국당, 방위비 공동대응해야…지소미아 열쇠는 日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자유한국당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한 명백한 입장을 밝히고 국회 차원의 공동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분담금 문제의 공정한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제출됐지만, 한국당의 반대로 채택이 미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의회에서도 분담금 문제에 대해 '오랜 동맹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들이 본격적으로 제기돼 다행스럽게 생각하지만, 문제는 우리 국회"라면서 "우리 국민의 95%는 공정한 분담을 바라고 있다.

국론 통일이 이뤄진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이 사안을 강 건너 불구경하듯 보지 말고,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한국당의 전향적 검토와 입장 전환을 요구한다"고 거듭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23일 0시 종료가 예정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 "지소미아 연장 문제 해결의 열쇠는 일본 정부가 가졌다"며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최종 방침을 미국에 전달했다는데, 미국의 중재 노력을 거부하는 협상태도가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종료 시한이 지나면 지소미아를 되돌리기는 어렵다"며 "일본 정부의 합리적 현실인식과 입장 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내년 중소기업에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로제도의 보완입법이 한국당에 의해 난항을 겪고 있다"며 "한국당은 추가적 유연근로제 안도 수용하라고 요구하는데, 노동시간 단축의 근본 취지를 허물고자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제도의 취지를 살리며 현실적인 경영의 어려움을 개선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노동개혁특위를 통해 각 당 쟁점을 정리하자는 타협안을 제시했다.

한국당의 응답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한국당, 방위비 공동대응해야…지소미아 열쇠는 日에"

한편 이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 "개개인의 거취 문제가 아니다"라며 "우리 정치의 가치·노선과 문화, 구조를 어떻게 혁신하고 발전시킬지와 관련한 지혜 차원에서 이야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정치문화 언급이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 생)'을 가리키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그걸로 국한되진 않을 것"이라며 "미래 세대가 어떤 방식으로 (정치권에) 진출할지의 문제도 있을 것이고, 경우에 따라서 모든 사람이 다 나가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 "남아야 할 사람은 남아 일하고, 다른 선택할 사람은 다른 선택을 할 텐데 그 과정에서 세대 간 조화와 경쟁도 있을 수 있다"며 "어떤 방식으로 디자인해서 해소, 해결해 나갈지도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86세대 쇄신론과 관련한 거듭된 질문에 "좀 뒤에 문제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임 전 실장과 대화할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 만날 수 있는 상황이 못 된다.

만나서 얘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