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조국 사태, 누구든 구속될 수 있다는 것 깨닫게 해" 발언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조국 가족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다"라고 발언한 데 대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이 "유(시민) 작가 주변은 다 조국 일가처럼 간 큰 사람들뿐인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 이사장이 16일 대구 엑스포에서 열린 노무현시민학교에 참석해 "조국 사태는 누구든 구속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했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이같이 지적했다.

하 의원은 "유시민 작가가 검찰이 조국처럼 털면 안 걸릴 사람 없다고 한다"면서 "조국 가족처럼 사는 분들 극히 드물다. 일반 국민들 중 주가 조작하고 표창장 위조해 대학 가는 사람 얼마나 되나? 일반 국민들은 겁나서 못한다"고 했다.

이어 "유 작가나 조국처럼 대놓고 위선 피우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유 작가 요즘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을 못한다"고 비난했다. "이토록 사리분별 못하는 것도 지극히 어려운 일"이라고도 했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유 이사장은 지난 16일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 주제 강연에서 방청객이 "검찰이 두려우냐"고 묻자 "제가 이렇게 강연하고 돌아다닐 수 있는 것은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지 않았고,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답변하며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는 과잉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의 조 전 장관 가족 수사 과정을 개인 차량 블랙박스를 떼어가 수년간 법 위반 사례를 가려내 처벌하는 것과 같다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서초동에 모인 분들은 본인이 당한 일이 아니고 법무부 장관을 할 일도 없어서 그런 처지에 갈 일도 없지만, 권력기관이 마음만 먹으면 누구든 그렇게 할 수 있다는 두려운 마음을 가졌을 것이다. 모두 굉장히 억압 받는다는 생각을 갖고 살아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