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유시민과 '정치합시다' 녹화
"우리는 당권수호에만 골몰, 걱정스러워"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토론을 벌인 뒤 한국당을 겨냥해 비판을 쏟아냈다.

홍 전 대표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오후 KBS에서 유시민 전 장관과 '정치합시다'라는 제목으로 토크쇼를 녹화했다"고 밝혔다. 토론 내용을 언급하면서 다가오는 총선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유시민 전 장관의 예측은 내년 총선은 탄핵당한 세력들 마지막 청산 작업을 하는 총선이 될 것이라 단정했다. 우리당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탄핵당한 세력들 청산 작업을 하는 마지막 청산 작업이 내년 총선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그 예측이 맞는지를 떠나 민주당은 현재 치밀한 전략으로 당 쇄신도 하고 총선 전략도 짜고 있는데, 우리는 아직도 탄핵의 늪에서 허우적거리고 말 갈아탄 이들이 중심이 돼 총선보다는 당권 수호에만 골몰하고 있으니 참으로 걱정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총선 지면 당권도 허공으로 날아가 버리는데, 자기 개인이 국회의원 재당선 되어 본들 무슨 의미가 있겠냐. 모두 하나 되어 쇄신에 동참하고 모두 하나 되어 총선 전략을 수립하자. 비상한 시국"이라며 "내년 총선이야말로 체제선택 전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과 함께 KBS1 신규 프로그램 '정치합시다'에 출연해 설전을 벌인다. '정치합시다'는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이 정치, 민주주의, 선거, 의회 등 키워드를 중심으로 정치의 본질과 시민의 정치 참여가 갖는 의미를 짚어보고, 내년 총선까지 민심 이동을 살피는 토크쇼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