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유민봉 이어 세 번째 선언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재선·사진)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15일 선언했다.

김성찬 한국당 의원 "내년 총선 불출마"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떻게 하는 것이 국가와 국민께 도움이 될지 고민한 끝에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길이라고 판단했다”며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안보와 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사회적 갈등이 최악의 상태에 이르렀다”며 “이 상황을 막지 못한 것에 조금이라도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군인 출신 정치인이다. 19대 총선 때 경남 진해(현 창원시 진해구)에서 국회에 입성했고 20대 총선에서도 연이어 당선됐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공식적인 불출마 방침을 확인한 한국당 의원은 비례대표 초선인 유민봉 의원과 6선의 김무성 의원에 이어 김 의원이 세 번째다.

김 의원은 보수세력 대통합과 인적 혁신을 주문했다. 그는 “저의 결정이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을 위한 치열한 토론·고민·행동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심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만 옳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상대방 생각에 마음의 문을 열고 조금씩 양보하며 힘을 합쳐 대통합과 혁신의 시대를 열어가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동료 의원 불출마 동참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대는 하지만 ‘모든 게 내 탓이오(라는 마음)’가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가 ‘그건 아니다’라고 지적하는 것보다 나 자신부터 고치고 변화하면 그게 물결이 돼 감동이 일거나 전파가 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당 일각의 ‘중진 용퇴론’에 대해서도 “그분들이 판단할 것”이라며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을 한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추가 용퇴 움직임 등 한국당 쇄신으로 이어질지 여부도 주목된다. 최근 한국당 초·재선 의원들은 연쇄 회동을 하고 전·현직 지도부와 대권 후보군, 3선 이상 중진의원들의 험지 출마를 요구하면서 자신들의 거취도 당 지도부에 전적으로 맡기겠다고 결의했다. 청년 당협위원장 6명도 지난 12일 “당협위원장직을 내려놓고 거취를 당 지도부에 일임하겠다”며 ‘권한 내려놓기’ 움직임에 동참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