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최후통첩 보냈다" 으름장
통일부 "합의처리 입장 불변"
남북간 통지문 10건 뒤늦게 공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달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현장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달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현장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금강산 남측 시설과 관련해 15일 “우리는 11월 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 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란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며 “시간표가 정해진 상황에서 우리는 언제까지 통지문만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허송세월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의 금강산을 민족 앞에, 후대 앞에 우리가 주인이 돼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 관광지로 보란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며 “여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10월 29일과 11월 6일 우리의 확고한 의사를 거듭 명백하게 통지했다”며 “남조선 당국은 귀머거리 흉내에 생주정까지 하며 우리 요구에 응해 나서지 않고 있다”고 강변했다. 또 “우리가 그래도 지난 시기의 관계를 생각해 비록 볼품없는 재산이나마 스스로 철거해 가라고 마지막 아량을 베풀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그동안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남북 간 연락 상황을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북한의 이날 보도 후에야 뒤늦게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총 10건의 통지문이 오갔다고 공개했다. 우리 정부의 대북 통지문이 6건, 북한의 대남 통지문이 4건이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금강산 사업자 간담회가 끝난 뒤 ‘11일에 통지문이 온 걸 왜 늦게 공개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가 포괄적으로 이야기한 것으로 이해하기 바란다”고 답했다. 정부는 “금강산 관광 문제는 남북이 서로 합의해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북측의 이번 입장 발표가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 보도 형식으로 이뤄졌고, 일방적인 강제철거 시한을 제시하지 않은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달 완공 예정인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현장을 20여 일 만에 또다시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사소한 부족점도 허용할 수 없다”며 온천 욕조 소독과 관리, 바닥재 등까지 세세히 지적했다. 또 스키와 승마, 골프 등을 즐길 수 있는 종합레저단지로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엔 대남 담당인 장금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