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차고 넘치는 증거에 입 다물었나"
진술거부권 행사한 조국 맹비난
조국 "일일이 해명하는 것은 구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마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마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검찰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15일 논평을 통해 "피의자로 전락한 조국이 검찰에 출석해 8시간 동안 묵비권을 행사했다. 검사와의 대화를 그렇게 좋아하던 조국, 어째서 검사 앞에서는 입을 꾹 다물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 취임 후 검찰 개혁을 위한 현장 목소리를 듣겠다면서 한동안 일선 검사들과의 대화를 진행했었다.

김 대변인은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했는가? 말장난하는 조국을 보니 역겹고, 비겁한 위선자의 표본임을 새삼 느낀다"면서 "해명이 구차한 게 아니라 빼도 박도 못할, 차고 넘치는 증거에 입을 다물었다고 말하는 편이 솔직하겠다"고 지적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오전 9시 30분 경 비공개로 검찰에 출석했지만 조사 내내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조 전 장관은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이유에 대해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