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시한 만료를 앞둔 한일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과 관련해 "일본의 태도 변화 없이는 종료 결정을 번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15일 고 대변인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 정부가 일방적으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철회하는 일은 없다고 보면 되나'라는 질문에 "전제는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제는 일본의 변화다.

고 대변인은 "지소미아 종료는 굉장히 어렵게 결정된 것"이라며 "일본이 수출규제를 하면서 안보상의 이유로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고 했기 때문에 피치 못하게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일관계에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무작정 지소미아 종료를 번복한다면 당시 결정이 신중하지 않았다는 얘기가 된다"며 "당시 결정이 신중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19일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와 관련해 "사전 각본이 아무 것도 없어 무슨 질문이 나올지 전혀 모른다"고 언급했다. 그는 "어려운 얘기를 나누기보단 국민과 편하게 소통하려 한다"며 "아마 어려운 질문도 많이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조국 전 장관 사태 당시에도 소통을 잘 했으면 어땠을지 아쉽다'는 청취자 의견에 고 대변인은 "모든 분들에게 100점을 맞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최대한 진정성을 갖고 다가가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고 대변인은 '조국 전 장관 사태 때에도 소통을 잘했으면 어땠을지 아쉬움이 든다'는 청취자의 질문이 나오자 "모든 분들에게 100점을 맞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최대한 진정성을 갖고 다가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