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분간 비공개 회동
현 회장, 방북 질문엔 '침묵'
김연철 통일부 장관(왼쪽)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왼쪽)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금강산 관광 21주년(11월 18일)을 나흘 앞둔 14일 면담했다. 북한은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김 장관과 현 회장은 이날 오후 5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약 40분간 만났다. 두 사람의 개별 회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 회장은 면담에 앞서 “정부와 잘 협의해 지혜롭게 대처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좋은 해결 방안을 찾아 북측과도 좋은 관계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현대아산은 금강산관광지구에 1억9660만달러(약 2284억원)를 투자했다.

면담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금강산 관광을 둘러싼 지금까지의 남북 간 입장차와 관련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현 회장은 면담 후 방북 논의 여부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3일 정부·사업자 공동점검단의 방북을 제안했지만 북한에선 아직 답하지 않고 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