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민 민원을 분석해 정책 의제로 발굴하는 업무협약을 14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오는 21대 총선에서는 후보자들에게 수집된 국민 민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정책이슈가 기초자료로 제공될 전망이다.

선관위는 이날 권익위와 ‘정책 빅데이터 분석과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앞으로 △민원을 활용한 정책 빅데이터 분석사업 △정책 의제 발굴을 위한 정보 교류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선관위는 내년 총선에서 국민고충 및 민원처리 전담 기관인 국민권익위와 공동으로 민원 데이터를 활용한 정책이슈 분석을 추진한다. 우리 사회의 다양한 현안과 이슈를 바탕으로 정책의제 중심의 성숙한 선거문화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국민권익위의 ‘민원정보분석시스템’에는 국민신문고(1009개 기관 통합·연계)와 지방자치단체의 개별 민원 창구에 접수된 민원 데이터가 종합적으로 수집‧분석되고 있다.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은 “이번 협약은 국민의 권리를 보장하고 권익을 보호하는 양 기관이 접점을 찾은 사례”라면서 “이번 협업을 통해 국민의 생활 속에서 발굴된 정책 이슈가 선거 전후 정책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의미 있게 논의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은 “양 기관이 ‘국민이 주인이 되는 정책 실현’이라는 가치를 공유하고, 민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 공약을 발굴한다면 국민의 권익구제와 고충민원 해소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