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사진=연합뉴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사진=연합뉴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하나님이 심장마비로 데려갈 것이다"라고 말한 사실이 14일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기독교 전문매체 '뉴스앤조이' 보도에 따르면 전 목사는 지난 10일 청와대 앞에서 주일예배를 열고 설교하는 도중 문 대통령 퇴진운동에 대해 "성령과 기름 부음을 사모하라. (기름 부음이) 100% 임하면 문재인 나오게 돼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가 끌고 나올 필요도 없다. 하나님이 아마 심장마비로 데려갈 것이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보수·우파가 단결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면서 "나는 국회의원 안 한다. 대통령은 더더욱 안 한다. 나는 메시아 나라의 왕이다, 메시아 나라. 땅의 것들은 시시해 보인다. 줘도 안 한다. 그러나 지도자를 키우는 일은 하겠다"고 말했다.

전 목사가 지난해 말 목회자 집회에서도 문 대통령을 끌어내리기 위해 "목숨 걸고 청와대로 진격해야 한다"고 선동하기도 했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택시기사의 발언을 인용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죽을 때까지 집권한다고 하는데 그럼 2년 후 죽는게 아니냐고 하더라"고 말해 목숨을 두고 막막을 했다는 지탄을 받은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