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변혁 자리 잡아 변화 주려는 것"
"70년대생들이 주도할 것"
"신당으로 우리 길 갈 것"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오른쪽)과 오신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오른쪽)과 오신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신임 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추대됐다.

유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혁 모임 회의에서 "오 원내대표께서 변혁의 신임 대표를 맡아주기로 만장일치로 합의했다"며 "저희가 아직 정당의 형태를 갖추지 못해 리더십에 관한 당헌·당규가 있는 것도 아니고 해서 의원 15명의 생각을 여쭤보고, 저는 오늘부로 물러난다. 오 원내대표께 변혁 대표 자리까지 무거운 짐을 드리게 돼 송구한 마음입니다만, 변혁을 잘 이끌어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변혁 측은 대표 교체의 배경에 대해 "변혁 모임이 자리를 잡아간다. 미래를 향한 젊은 대표 체제로 바꾸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의원은 "신당기획단에 권은희·유의동 공동단장, 그리고 변혁의 오신환 신임 대표 세 분 다 70년대생"이라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도 있지만, 이 70년대생 세 분이 앞으로 진지하게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나 새로운 정치적 결사체에 대해 계속 잘 설명해드리면, 시간이 걸리겠지만 국민이 우리에게 마음을 열어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변혁은 이날 신당추진기획단 위원 7명도 80년대생 청년으로 꾸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안한 보수통합에 대해서는 "변혁은 통합을 전제로 모인 것이 아니고 신당을 통해 우리 갈 길을 간다"면서 "우리 쪽에서 사람을 정해서 공식적인 대화를 공개적으로 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