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북송은 귀순자 공개처형장 보낸 만행…야만 정권"
나경원 檢출석엔 "이 정권의 야당탄압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다"

황교안 "자유우파 정당·단체 협의체서 '유승민 3대원칙' 논의"(종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 의원이 제시한 '보수재건 3대 원칙'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논의를 해야 의견이 모인다.

여러 자유우파 정당·단체들이 여러 이야기를 한다.

그런 이야기들이 잘 모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것들이 각 당, 각 정치세력의 위쪽(지도부)에 전달돼 소통이 될 것"이라며 "그런 절차를 밟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의원은 황 대표의 보수 대통합 제안에 화답하면서도 ▲ '탄핵의 강'을 건너고 ▲ 개혁보수로 나아가며 ▲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 등 3대 원칙을 제시하며 한국당의 변화를 우선 요구한 바 있다.

황 대표의 발언은 한국당이 변혁의 요구를 또 다른 보수 진영 세력들과 함께 논의하면서 풀어보겠다는 취지인 동시에 통합 논의 과정에서 변혁에 끌려다니지 않고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한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북한 주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 "북한 어민들이 정부 합동조사에서 귀순 의사를 분명히 밝혔는데도 강제북송한 것은 귀순자를 북한의 공개처형장으로 보낸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또 "정부의 북송조치는 헌법과 북한이탈주민보호법, 유엔 국제고문방지협약 등 제반 법률의 위반 소지가 많다"며 "명백한 위반 정도가 아니라 의도적 범죄행위라 볼 수밖에 없는 정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제북송을 주도한 기관이 언론 보도처럼 청와대가 맞는다면 이는 청와대가 의도적인 범죄행위에 앞섰다는 말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귀순하려던 북한 주민도 우리 국민이다.

자국민을 이런 식으로 대우하는 국가는 야만국 외에는 없다.

이 정권은 야만의 정권인가"라고 따져 묻기도 했다.

황 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전날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조사를 받으러 검찰에 출석한 것과 관련, "조국 같은 불의한 자들은 정의를 참칭하고 의회민주주의를 지키는 데 앞장선 정의로운 사람들은 검찰의 소환을 받았다"며 "이것이 문 대통령이 말하는 정의가 넘치는 세상인가.

무거운 시대적 사명감을 갖고 이 정권의 야당 탄압에 당당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