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는 14일 "내년 4월 목포 총선 승리가 목표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총선 승리 이후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진보정권 재창출을 위한 저의 역할이 있고, 그때 저는 백범 선생의 말씀처럼 그러한 일에 문지기라도 할 수 있다는 각오로 모든 것을 검토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지금은 내년도 예산안 심사, 선거법 및 공수처 설치, 검찰 개혁 등 패스트 트랙 국면도 있고, 총리를 지명하면 총리는 물론 장관을 포함한 인사청문회, 인준 등으로 정쟁이 격화되기 때문에 개각 시즌이 아니다"라며 "법무부장관 임명 정도만 시급하게 처리하고 개각은 국회 일정이 아무리 될 때 하면 된다"고 했다.

이어 "아마 지금 총리, 장관 후보로 거론되는 현역 의원의 경우, 이번 총선 불출마를 전제로 하기 때문에 이름이 거론되는 것이 달갑지 않을 것"이라며 "개각을 굉장히 조심스럽게 해야 하는데 지금 조금 성급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수대통합 전망에 대해서 "두 가지 조건이 충족되어야 하는데 일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 대표도 총선도 대선 후보도 내려 놓겠다는 희생이 있어야 하고, 둘째, 우리공화당 등 친박 신당, 유승민 전 대표의 변혁, 그리고 박형준 교수 등이 이끄는 자유와 공화 시민단체 등 친박, 비박, 탄핵 찬성 세력 모두에게 공천을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그러나 어떠한 경우에도 박근혜는 탄핵에 찬성하고 주동한 사람들을 용서하지 않기 때문에 빅 텐트 통합은 어렵고 가능하다면 스몰 텐트뿐이다"라며 "그 경우에도 유승민 전 대표와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지분과 공천을 보장해야 하기 때문에 국민들로부터는 현상 유지 공천, 지분 공천으로 비춰져 총선에서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