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 직격탄…국무위 대변인 담화로 김정은 의중 담아
北, '연말'시한 앞두고 한미공중훈련 내세워 고강도 대미 압박

북한이 한미공중훈련에 거세게 반발하면서 한달보름여 남은 연말 시한을 내세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향한 공개적인 경고메시지를 발신해 주목된다.

북한 국무위원회는 13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그동안 비난을 삼갔던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면서 한반도와 주변 정세를 격화시키는 한미군사연습을 실시한다면 내년 미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입장을 숨기지 않았다.

국무위 대변인은 "우리는 아무런 대가도 없이 미국 대통령이 자랑할 거리를 안겨주었으나 미국 측은 이에 아무런 상응조치도 취하지 않았으며 우리가 미국 측으로부터 받은 것이란 배신감 하나뿐"이라고 밝혔다.

특히 "우리는 그동안 조미(북미)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상대방을 자극하고 적대시하는 군사행동들을 중지할 데 대해 공약한 대로 미국이 우려하는 여러 가지 행동들을 중단하고 가능한 신뢰적 조치들을 다 취하였으며 그러한 우리의 노력에 의하여 미국대통령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자기의 치적으로 꼽는 성과들이 마련될 수 있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그러나 한미합동군사연습 등 미국의 여전한 '반북행위'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언급한 '새로운 길'을 어쩔 수 없이 선택하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미국의 앞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고민해야 할 것"이라거나, 향후 미국이 "큰 위협에 직면"해 "실책을 자인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이는 지난해 한반도의 정세 변화 속에서 북한이 북미관계 개선과 비핵화 논의를 위해 선제적으로 중단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미국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군사행보가 재현될 수 있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셈이다.

다시 말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호의를 접고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승리를 위해 치적으로 내세우는 핵실험이나 ICBM 발사 유예조치가 더는 유지되지 않을 것이고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를 보낸 셈이다.

북한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 당국자들을 거칠게 비난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김정은 위원장과 각별한 친분을 강조하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유지하고 우호적인 발언도 아끼지 않았으나 이번엔 달랐다.

또 북한은 하노이 '노딜' 이후 지난 4월 김정은 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올해 말까지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융단을 기다려볼 것"이라고 말한 이후 기회가 있을 때마다 거론한 '연말 시한'을 다시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갖고 나와야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체제안전보장 조치, 특히 한미군사연습 중단을 최우선으로 취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미국이 좀처럼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은 데다 '시한부 연말'을 앞두고 북한이 극도로 반발하는 한미군사연습까지 강행하자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공개적으로 직격탄을 날린 것으로 보인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도 이날 연말 시한을 강조하면서 지난달 2일 스톡홀름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예비회담 당일 북한이 강행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에 대해 "또 하나의 핵전쟁 억제력을 과시해 대화와 대결의 양자택일에서 미국이 현명한 선택을 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고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최근 세 차례 시험발사한 새 초대형방사포 역시 주한미군을 사정권 안에 두고 있다고 공공연하게 위협하기도 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북한의 이번 입장 표명이 그동안 나온 외무성이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같은 대외 및 대남 기구 명의가 아니라 김정은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무위원회 명의로 발표됐다는 점이다.

김정은 집권 이후 2016년 헌법상 북한의 최고 통치기구가 된 국무위원회는 올해 이례적으로 두차례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헌법 개정을 통해 그 권한이 대폭 강화됐고 명실상부 김정은 위원장의 통치 기구로 자리매김했다.

더욱이 김정은 집권 이후 국무위원회 대변인 명의로 대외적인 입장이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의 의중을 그대로 반영한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이번 국무위 대변인 담화는 단순히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엄포'가 아니라 북한이 시한부라고 통보한 연말이 지나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차질이 생길 수 있는, 북한의 도발적 군사행보가 실제 현실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