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저항, 정당방위 아냐"…한국당 "민주주의 지켜낸 항거"
여야4당, 나경원 檢출석에 "봐주기 없이 철저한 수사 해야"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13일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야당 탄압'을 우려하며 민주주의를 지켜낸 항거로 기록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나 원내대표는 상대 당 인사들에 유독 가혹하게 들이댔던 공정, 정의, 민주주의, 헌법수호, 법치 등의 가치가 본인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국민을 기만하고 법 위에 군림하려는 태도를 계속 고집한다면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국회 폭력을 뿌리 뽑을 마지막 기회라는 다짐으로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나 원내대표를 필두로 한국당 모든 의원, 당직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민주주의에 대한 반항'을 해놓고, '저항권'이라고 우기는 터무니없는 주장도 이제는 접어라"라며 "국회 점거를 지휘하고, 채이배 의원 감금을 지시한 의혹에 대해서 어떠한 봐주기도 없는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달팽이보다도 느린 늑장 출석이다.

폭력 사태의 주범임에도 기고만장한 태도를 보여 주어 놀라움을 감출 수가 없다"며 "검찰은 대대적이고 신속한 수사로 사건의 진실을 명확하게 가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는 불법 저항을 지시한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하지 말라. 불법 저항은 정당방위도 아니고 정치적 행위도 아니다"라며 "검찰은 국회 질서를 무너트린 한국당의 무모함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반해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나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한 것은 패스트트랙의 불법성을 알리는 동시에 책임질 일이 있다면 원내대표가 책임지겠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라며 "현 정권이 자행하는 야당 탄압에 결코 굴복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무소불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만들려는 현 정권의 헌법 파괴, 민주주의 파괴에 맞선 한국당의 저항은 사법 처리의 대상이 아니라,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를 지켜낸 뜻깊은 항거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