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폭력 사태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2시경 서울 남부지검에 출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불법 사보임에 따른 날치기 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 저항권을 행사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다시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신정동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신정동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나 원내대표는 지난 4일 이런 주장이 담긴 변호인 의견서를 검찰에 미리 제출하기도 했다.

현재 패스트트랙 폭력 사태로 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모두 110명이다. 이중 그중 한국당 의원은 60명이지만, 모두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사개특위에 출석하지 못하도록 감금을 지시한 혐의, 당시 발생한 충돌에 직접 개입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