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오해로 '원팀 정신' 훼손…분열된 모습 옳지 않아"
'친문 인사, 이재명 구하기' 지적에 "죽은 것도 아니고…재판에 영향 아냐"
이재명, 親文핵심과의 회동에 "손잡고 함께가는 모습 보여주려"

이재명 경기지사는 12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 '친문(친문재인)' 인사들과의 최근 잇단 회동의 배경에 대해 "일부의 오해 때문에 '원팀 정신'이 훼손되고 있는데, 중요한 정치행사를 앞둔 마당에 손잡고 함께 가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 행사 후 기자들로부터 관련한 질문을 받고는 "양 원장의 제안이기도 했고, 김경수 경남지사도 이런 문제에 대한 걱정이 많다"며 이렇게 답했다.

그러면서 "촛불을 들고 국민이 만들어준 문재인 정부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사명 때문에, 분열된 모습을 보이는 게 옳지 않다고 해서 만든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재명, 親文핵심과의 회동에 "손잡고 함께가는 모습 보여주려"

이 지사는 최근 양 원장과 김 지사,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등 친문 핵심 인사들과 회동이 이어지는 것을 두고 현재 진행 중인 재판과 관련한 '이재명 구하기'라는 해석이 나온다는 지적에는 "재판은 법과 상식에 따라서 순리대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 큰 영향은 아닌 것 같다"며 "제가 죽은 것도 아니고, 구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법절차는 사법절차이고, 우리가 국민을 위해 일하는 머슴의 입장에서 국민이 걱정하시지 않게 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들이 국민을 걱정해야지, 국민이 정치를 걱정해서야 되겠냐는 생각에서, 우리가 할 소임을 다하자는 그런 차원으로 (만찬 회동을) 봐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親文핵심과의 회동에 "손잡고 함께가는 모습 보여주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