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술함대지유도탄·선체고정음탐기 등 탑재…하이브리드 추진체계
정경두 국방장관 "더욱 강력한 해군력 갖춰야…바다는 힘의 원천"
2천800t급 신형 호위함 '서울함' 진수…2021년 해군 인도(종합)

해군의 2천800t급 신형 호위함인 서울함(FFG-Ⅱ)의 진수식이 11일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렸다.

서울함은 노후 호위함과 초계함을 대체하는 울산급 배치(Batch)-Ⅱ사업의 3번 함이다.

2020년대 초까지 배치-Ⅱ급 신형 호위함은 계속 건조된다.

길이 122m, 폭 14m, 높이 35m인 서울함은 5인치 함포와 근접방어무기체계, 함대함유도탄, 전술함대지유도탄 등으로 무장했고 해상작전 헬기 1대도 탑재할 수 있다.

사거리 150㎞ 이상의 전술함대지유도탄은 함정에서 적 연안과 지상의 표적을 타격하는 무기체계로, 장갑 차량을 관통할 수 있는 자탄 수백 개가 분산돼 폭발하면서 축구장 2개 면적을 초토화할 수 있다.

아울러 인천함급 호위함과 비교해 대잠수함전 능력도 보강됐다.

선체고정식음탐기(HMS)와 성능이 향상된 예인형 선배열음탐기(TASS)가 탑재됐고, 가스터빈과 추진 전동기를 사용하는 하이브리드(기계·전기식) 추진 체계가 사용돼 수중 방사 소음이 감소했다.

서울이 군함의 함명으로 사용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해군은 해군 전력 발전을 위한 우리 군의 노력이 해방 이후부터 이어져 온 서울함에 녹아있다는 상징성을 고려해 함명을 서울함으로 명명했다.

서울특별시 명칭을 함명으로 처음 사용한 함정은 해방 이후 해군의 전신인 조선해안경비대에서 1946년 미국 해군으로부터 인수한 서울정이다.

서울정은 우리 해군이 함대 세력표에 등록한 최초의 군함이다.

이후 서울함은 해군이 처음으로 도입했던 구축함(DD) 2번 함의 함명으로 활용됐다.

서울함(DD-912)은 1968년 미국에서 인수돼 1982년까지 임무를 수행했다.

서울함 명칭은 1984년 국내에서 건조된 울산급 호위함(FF) 2번함에서 다시 사용됐다.

해당 서울함(FF-952)은 2015년까지 활약하다 퇴역해 현재 '서울함공원'으로 활용 중이다.

서울함(FFG-Ⅱ)은 시운전평가 기간을 거쳐 2021년 초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후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된다.

이날 진수식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강은호 방위사업청 기반전력사업본부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역대 서울함 함장과 서울시 관계자도 참석했다.

진수식은 사업 경과보고, 함명 선포, 한 대표이사 기념사, 정 장관 축사, 진수·안전항해 기원 의식 순서로 진행됐다.

정 장관은 축사에서 "바다는 인류의 역사 속에서 한 나라의 운명을 좌우하는 힘의 원천"이라며 "우리가 바다의 질서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 더욱 강력한 해군력을 갖춰야 한다.

우리 해군은 한반도와 세계의 바다에서 어떠한 임무도 완벽하게 수행해 국가안보와 해양주권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해군 창설 74주년이 되는 뜻깊은 날이다.

1945년 11월 11일 '해군의 아버지' 손원일 제독이 해방병단을 창설했다"며 "해군은 육·해·공군 중 가장 먼저 창설됐다.

70여년이 지난 지금 우리 해군은 눈부신 발전을 이룩해 대양해군의 면모를 갖춰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2천800t급 신형 호위함 '서울함' 진수…2021년 해군 인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