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히 불리해진 전남 학생에 맞춘 입시 대책 마련 시급"
장석웅 전남교육감 "수능 정시 확대는 정치 논리, 매우 당혹"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정부의 수능 정시 확대 방침에 대해 정치적 논리가 작용한 것으로 매우 당혹스럽고 특히 전남에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우려했다.

장 교육감은 11일 열린 도교육청 확대간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수능 정시 확대 방침을 밝혔다"며 "저로서는 매우 당혹스러웠고 수시 합격이 90%를 차지하는 전남에는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교육청 등 다수의 시·도교육청과 많은 교육 관련 단체에서 이에 대한 우려와 반대 성명을 발표했지만 교육의 본질적 측면보다는 정치적 논리가 작용한 것 같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시가 확대되고, 수시에서 다 뽑지 못해 정시로 이월된 인원까지 합치면 정시 비중이 50%에 달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고 우려했다.

장 교육감은 "정시 비중 50%에 현재의 자사고·외고·국제고가 그대로 존치하는 상황에서 대학 입시를 치러야 하므로 서울지역 대학에 진학하려는 고1에서부터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에게는 대단히 불리하다"고 전망했다.

장석웅 전남교육감 "수능 정시 확대는 정치 논리, 매우 당혹"

이런 상황에 대한 대응책으로 그는 학생부종합전형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비교과 영역 폐지 또는 축소, 지역 균형 선발 확대, 고른 기회 전형, 기회 균형 선발 비율 대폭 확대 등을 제시했다.

정부의 일반고 경쟁력 강화와 자사고·외고·국제고 폐지 방침에 대해서는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다.

장 교육감은 "앞으로 5년간 2조 2천억 원을 투입해서 일반고 경쟁력을 강화해 교육 불평등을 해소하겠다는 정부 약속은 그나마 다행이다"며 "자사고·외고·국제고 일괄폐지 방침도 '제2의 고교평준화다'로 생각되며 적극적으로 찬성한다"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정시확대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며 "대입을 둘러싼 혼란과 갈등 속에서 전남 학생들의 진로·진학에 맞춘 최선의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