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인사들 이재명과 연속 회동
총선 앞두고 내부 분열 막기 위함인듯
친문 지지자들 "전해철, 김경수도 버렸다"
전해철 의원(왼쪽 두번째)과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 두번째)가 10일 경기도 수원시 이 지사 공관에서 만찬회동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해철 의원(왼쪽 두번째)과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 두번째)가 10일 경기도 수원시 이 지사 공관에서 만찬회동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와 친문(친문재인) 핵심인사들이 잇달아 회동한 것에 대해 일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한 문 대통령 지지자는 트위터를 통해 "니들이 손잡고 '친문!'하면 우리가 '와! 원팀' 할 줄 알았나. 우리는 다 깐다. 대통령님 말고는 다 버린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친문 지지자들이 이 지사 탈당을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등 계파갈등이 심각한 수준이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내 분열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친문 인사들이 이 지사와 잇달아 회동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친문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난달 28일 이 지사와 소주 회동을 했다. 지난 10일에는 역시 친문인 전해철, 김진표, 박광온 의원이 이 지사와 만찬 회동을 했다.

하지만 친문성향 네티즌들은 이 지사와 만난 친문 정치인들을 향해 '우리가 전해철, 김진표, 박광온 지지자들인 줄 알았는가 보네.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인데?' '다른 의원들보다 두세 배로 욕먹을 각오는 했겠지?' '민주당에 이제 친문은 없다. 그냥 정치 자영업자만 있다. 전해철, 김진표, 박광온, 김경수 다 버렸다' 등의 의견을 남기며 반발하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