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당국간 협의 필요성' 재확인…"신변 보장 초청장 등 필요"
통일부 "금강산 개별관광, 남북간 신변보호문제 해결돼야"

통일부는 11일 금강산관광 문제 해법 중 하나로 거론되는 '개별관광' 문제와 관련, "개별관광은 국민의 신변안전, 신변 보호 문제가 남북 간 협의를 통해 (먼저)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만약 개별관광 신청이 들어온다면 어떤 것들을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 "개별관광 문제는 다른 나라 국민들, 주민들이 북한을 관광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개별관광 그 자체는 어떤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걸리는 사안들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방북 승인의 일반적인 요건은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초청장이라든지 북측의 공식문서가 있어야 한다"며 "이러한 것들이 방북 승인요건으로써 갖춰지면 당연히 승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단 북한이 공식 발급한 초청장 등이 있다면 방북승인 요건은 갖춰진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정부는) 이런 문제는 남북 간에 어떤 신변안전 보호 이런 부분들이 (먼저) 해결돼야 실시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신변안전 보호에 대한 부분들은 (남북 간에) 계속 협의하고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2008년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사건을 계기로 전면 중단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려면 국민에 대한 신변안전 보장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