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출직 최고위원 모두 당직 잃어…權 "손학규, 윤리위 통해 모두 제거"
바른미래 최고위, 권은희 최고위원 당직 박탈…"당비 미납"

바른미래당 권은희 최고위원은 11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에서 오늘 마지막 남은 선출 최고위원인 저를 당비 미납으로 당직을 박탈했다"고 밝혔다.

권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손학규 대표가 사당화한 당에 당비를 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당비를 내지 않고) 월 200만원의 활동비를 주겠다고 하는 것도 거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보고 안건으로 권 전 최고위원의 당직 박탈안을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당직 박탈로 권 전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전국여성위원장·지역위원장 등 직위를 잃고 일반 당원이 됐다.

앞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안철수 전 공동대표에 대한 명예훼손성 발언으로 윤리위원회에 회부돼 직위해제 됐고, 하태경 최고위원도 손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받은 상태다.

총 9명으로 구성된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그간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의 회의 보이콧 등으로 인해 의결정족수(9분의 5)를 채우지 못해 파행을 겪어왔다.

최근 김관영 최고위원이 임명되고 주승용 최고위원이 복귀하면서 정상화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직무정지 상태인 하 최고위원을 정족수에서 제외할 수 있는지를 두고 여전히 논란이 있다.

당 일각에서는 이번 당직 박탈을 통해 새로운 최고위원을 앉혀 최고위 의결정족수를 채우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권 전 최고위원은 "지난 8월 8번의 치열한 토론회를 거쳐 당원과 국민의 투표에 의해 손학규 대표최고위원,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이 선출됐다"며 "처음에는 모두 손 대표의 뜻을 따라 움직였고 협조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식상한 구태정치로는 국민의 마음을 얻기 어렵다고 판단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 전 최고위원은 또 "손 대표는 자신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본인의 뜻에 반하는 사람들은 모두 윤리위원회를 이용해 제거했다"며 "당의 요직에는 자신이 고문으로 있는 동아시아미래재단에 속했던 사람들을 앉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의원정수 10% 확대는 바른미래당의 당론이 아니다.

의원 대다수가 매우 반대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손 대표는 마치 당론인 양 언론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의원정수를 확대해야 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