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죽음' 김재원에 십자포화…"패륜적 망언"·"망언 폭주 자동차"
與 "막무가내·3류 정치선동"…'예산 칼질' 예고한 한국당 맹폭

더불어민주당은 집권 후반기 둘째 날을 맞은 11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예산 드라이브를 걸면서 압박의 고삐를 바짝 죄었다.

민주당은 우선 국회가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내년도 예산 심사에 들어간 만큼 '예산안 대폭 삭감'을 예고한 한국당에 대해 강력한 공세를 퍼부으며 집권 후반기 국정 주도권을 놓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동시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년 안에 죽는다'는 택시기사 발언을 전한 것을 두고도 전방위 공세를 펼쳤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예산안에서 14조 5천억원 삭감을 주장하는데 내년도 예산 전체를 망가뜨리겠다는 잘못된 자세"라며 "대체 어느 나라 정당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터무니없는 예산 삭감을 공언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재정확대가 청년과 미래 세대의 등골을 휘게 하는 '등골 브레이커'라고 규정한 것은 매우 악의적인 '삼류 정치선동'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한국당이 서민 등을 휘게 하는 진짜 '등골 브레이커' 정당"이라며 "묻지마 삭감, 막무가내 삭감, 아마추어리즘 삭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한국당이 내년도 예산을 지나치게 '정치선동'의 소재로 삼고 있다"며 "'빚더미 예산' 등 저주성 비방을 하고 있다"고 거들었다.

민주당 지도부는 특히 일제히 '김재원 때리기'에 집중하면서 황 대표의 사과와 김 의원의 예결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총선이 다가오며 거짓 색깔론과 막말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말은 그 사람과 집단의 품격을 나타낸다.

한국당은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국당의 도 넘은 망언이 브레이크 없는 폭주 자동차 같다"며 "반인륜적 막말로, 인간이라면 인간에 대해 절대 해서는 안 될 말이다.

황 대표가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설훈 최고위원 역시 "패륜적 망언이 극에 달했다.

'광주 학살'의 원흉인 전두환씨에 대해서도 공개적으로 '죽여야 한다'는 말을 하지 않는데 한국당의 망언은 너무 지나치다"며 "김 의원은 책임지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가세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김 의원의 도 넘은 막말은 (청와대 만찬회동을 통해) 모처럼 조성된 대화와 협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며 "한국당은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고 강조했다.

與 "막무가내·3류 정치선동"…'예산 칼질' 예고한 한국당 맹폭

남인순 최고위원은 "장사에도 상도(商道)가 있듯 정치에도 정도(政道)가 있는데, 이번 김 의원의 막말은 막말 중 최악이며 정도를 크게 벗어난 패륜적 망언"이라며 "즉각 사죄하고, 책임지고 예결위원장직을 사퇴하라"고 말했다.

이형석 최고위원도 "국민은 513조 5천억원에 이르는 막대한 예산을 '상습 막말 만취 운전자'에 맡겨놓을 수 없다고 판단한다"며 "예결위원장직에서 당장 사퇴하고 막말에 대해 사죄하라"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김재원 의원을 향한 공격에 가세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 의원은 구구절절 변명하지 마시고 이 문제에 대해서 깔끔하게 사과하시는 게 맞다"며 "황 대표도 김 의원에게 사과하라고 얘기하시라"고 했다.

우원식 의원은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고질병"이라며 "(김 의원이) 예결위원장도 하고 그러지 않나.

그 당에서 이 문제를 반성적으로 성찰하려면 그 직을 내려놓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씀'의 개국 1주년을 기념해 자축의 뜻으로 가래떡을 나누어 먹었다.

홍보소통위원장인 권칠승 의원은 "'씀'은 구독자 8만명에 총 조회수 500만회를 기록했다"며 "앞으로 가짜뉴스 퇴치와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 정책의 가치를 알리고 21대 총선의 선봉이 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