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안보·교육실정, 조국사태 부각하며 "독버섯" "낭떠러지" "허무개그"
한국당, 반환점 돈 文정권에 맹공…"무능·탐욕에 인내심 한계"

자유한국당은 11일 임기 반환점을 돈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 전반에서 난맥상을 드러냈고, '조국 사태'에도 반성 없이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서 맹비난했다.

이날 오전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 공개 세션에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일제히 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진,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릴레이' 공세를 폈다.

황 대표는 "국정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근간이 무너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꿀 바른 화려한 독버섯 같은 정책들, 국민을 잘살게 하는 게 아니라 현혹해서 오직 자신들의 정권을 유지하는 게 목적인 정책을 폐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가 청와대 참모들을 향해 "낭떠러지로 향하는 고속도로임을 알고도 엔진을 더 세게 밟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권의 전반기와 후반기를 각각 '대전환의 시기'와 '도약의 시기'로 표현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을 정상에서 비정상으로, 자유에서 억압으로, 번영에서 침체로 더 나쁘게 대전환시켰다"며 "이대로 계속 가면 도약이 아니라 몰락만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노 실장과 정의용 안보실장·김상조 정책실장 등 이른바 '3실장'의 기자회견에 대해 "정작 있어야 할 사죄와 반성은 없었고, 무능과 탐욕을 덮기 위한 현란한 세 치 혀와 낯 두꺼운 세 얼굴만 있었다"며 "말 같지 않은 말로 호도하지 말아야 한다"고 더 거친 표현들을 동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문 대통령이 '반부패 협의회'를 했는데, 이 자리에서 반부패 개혁과 공정사회는 우리 정부의 사명이라고 했다.

대통령이 얘기하는 공정은 도대체 어떤 공정인가.

이 단어가 이렇게 공허하게 들린 적이 없었다.

허무개그 하시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의 지난 2년 반 임기를 한 마디로 평가하면 정책은 아마추어, 남 탓은 프로였다"며 "남 탓과 자화자찬으로 버텼지만, 국민 인내심은 임계치"라고 비난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한국당 황 대표의 보수통합에 대해 '일방통행식 뚱딴지 제안'이라고 했다'며 "보수통합만이 대한민국을 망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그게 두려워 민주당이 보수통합을 악의적으로 비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순례 최고위원도 "한국당이 반문(반문재인) 연대라는 큰 대의를 내세우며 보수통합을 시작하겠다니 여권 추종 세력들이 겁나는 모양"이라며 "이를 음해하고 방해하는 여론몰이가 무성하다"고 거들었다.

김광림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는 친기업도 반기업도 아닌 무(無)기업", "경제는 버려진 자식처럼 느껴진다"고 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장병규 위원장의 발언을 전하며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이 친노조·반기업 정책으로 무너뜨린 시장경제를 회복시키고 노동개혁으로 국민 중심으로 대전환시키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반환점 돈 文정권에 맹공…"무능·탐욕에 인내심 한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