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이 통합에 더 넓은 자세로…작은 차이 극복해야"
김재원 "보수통합 과정서 탄핵문제 거론하는 건 도움 안돼"

자유한국당 김재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은 11일 "(한국당이) 보수통합 작업에서 조금 더 넓은 자세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우리 당의 통합 주체에서 대승적으로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또 이해를 구할 것은 이해를 구해서 (추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전날 신당추진 기획단을 꾸리면서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선을 그은 데 대한 언급이다.

김 의원은 변혁의 이 같은 입장에 대해 "막상 통합 과정에서 주도권을 상실할 것에 대한 걱정을 좀 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진단했다.

그는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보수진영의) 통합이 절대적 과제"라며 "작은 차이는 극복하고, 반드시 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탄핵 문제를 갖고 거론하는 것은 양쪽 다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탄핵은) 거론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탄핵을 사과하라는 것도 부질없는 짓이다.

탄핵을 인정하자는 것도, 역사적 사실은 인정하고 말 것도 없다"며 "불필요한 논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단계에선 탄핵 문제를 거론해 해결될 것도 없기 때문에, 양자 간 조금이라도 다른 면이 있다면 과감하게 수용해서 통합 작업에 나가는 게 맞다"고 했다.

김 의원은 "내년 총선은 정권을 연장하려는 좌파 정치세력에 대한 보수우파 정치세력의 심판"이라며 "그걸 통해 정권 연장을 막아야 하는 절체절명의 선거"라고 규정했다.

한국당과 변혁뿐 아니라 우리공화당까지 탄핵을 바라보는 '작은 차이'는 잠시 묻어두고 손을 잡지 않으면 총선 승리와 정권 교체가 불가능하다는 게 김 의원의 판단이다.

김 의원은 오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일방통행식으로 계속 주장하고, 국민이 걱정하는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지금까지 해 오던 방식을 고집하고 주장하면 국민과의 대화 끝에 결국 실망을 더 불러일으키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먼저 정책의 대전환, 국정기조를 전환하겠다는 그런 방향부터 설정하고 국민과 대화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김 의원은 후반기로 접어든 문재인 정권에 대해 "실질적으로 2년 정도 남아 있다"며 "지금까지 벌어진 수많은 문제를 해결하기에도 벅찬 시기"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경제 주체들의 심리가 극도로 나빠져 있고,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며 "그런데 정부 재정을 쏟아부어 해결하겠다는 생각은 거의 불가능한 목표다.

그래서 경제 주체들, 특히 가계와 기업의 경제 심리를 회복할 수 있는 방향으로의 정책 전환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지난 주말 열린 한 당원 행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년 안에 죽는다"는 택시기사의 발언을 전해 막말 논란을 빚은데 대해 "당원교육 과정에서 분위기를 살짝 조금 더 좋게 만드는 그 과정"에서 한 말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사과할 계획이 있으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피했다.

김재원 "보수통합 과정서 탄핵문제 거론하는 건 도움 안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