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보다 6천290억 증액…AI 중심도시·광주형 일자리 등 집중
광주시, 역대 최대 5조7천억 예산 편성…일자리 창출에 9천200억

광주시는 11일 올해보다 6천290억원 늘어난 5조7천120억원 규모의 2020년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일반 회계 4조5천670억원, 특별 회계 1조1천450억원으로 올해보다 12.4% 증액된 역대 최대 규모다.

지방세와 세외 수입은 1천858억원(9.9%) 증가한 2조564억원, 국고 보조금과 지방 교부세는 3천293억원(12.6%) 늘어난 2조9천356억원이다.

분야별로는 사회복지·보건 예산 비중이 39.8%로 가장 컸다.

공공질서와 안전(23.9%), 환경(19.4%), 교통과 물류(25.1%) 등은 증가율이 높았다.

시가 역점을 두어 추진하는 인공지능(AI) 중심도시 만들기 사업에는 정부 예산 426억원 등 502억원이 투입된다.

공장 신축 등 궤도에 진입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 지원에는 274억원, 최근 착공한 도시철도 2호선 건설에는 1천17억원이 반영됐다.

좋은 일자리 창출 사업에는 일반 회계의 20.2%에 달하는 9천242억원이 배분돼 민선 7기 목표로 일자리 10만개 창출을 설정한 시의 의지를 드러냈다.

친환경 자동차(339억원), 문화 콘텐츠(219억원), 스마트 뿌리(56억원), 의료·헬스케어(46억원) 등 11대 미래성장 산업 육성에는 830억원이 책정됐다.

청년 구직 등을 지원하는 청년 드림수당(32억원),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9억원),각급 학교 무상급식 지원(102억원) 등은 주목할 만한 신규사업으로 꼽혔다.

내년 지방채무는 8천292억원으로 2016년(9천550억원) 대비 1천258억원이 줄어들고 같은 기간 채무 비율도 21.5%에서 13.3%로 개선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시민참여 예산으로는 상반기 공모를 통해 620개 사업, 1천184억원 제안을 접수해 37건, 79억원을 반영했다.

김광휘 광주시 기획조정실장은 "역대 최대 규모의 확대 재정으로 핵심 사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실질적인 시민 삶의 질이 향상하도록 재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