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극복·일자리 창출·관광산업 활성화 중점 투자

내년 경북도 예산안 규모가 처음으로 9조원을 넘었다.

경북도는 2020년도 예산 규모를 9조 6천355억원으로 확정해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내년 경북도 예산안 규모 9조원대 진입…올해보다 11.4% 증가

올해 당초 예산 8조6천456억원보다 9천899억원(11.4%)이 증가한 금액이다.

일반회계(8조4천450억원)가 8천654억원(11.4%), 특별회계(1조1천905억원)가 1천245억원(11.7%)이 늘었다.

도는 어려운 재정 여건에서도 저출산 극복, 일자리 창출, 관광산업 활성화 등 민선 7기 주요 핵심시책에 예산을 중점적으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농산어업, 환경 분야 투자 예산도 9천899억원(11.4%)이 증가했다.

도는 성과가 부진한 2천120억원 규모 사업을 폐지 또는 감액 편성했다고 밝혔다.

신혼부부 보금자리 전세보증금 이자 지원, 참전유공자와 유가족 명예수당, 저출산·육아·보육 예산은 늘렸다.

저출산 극복을 위한 사업비로 5천821억원을 편성해 381억원(7%)을 증액했다.

아이돌봄 활성화 사업 60억원, 마을 돌봄터 설치 17억원, 보금자리 전세보증금 이자 27억원, 산부인과 운영비 17억원, 산후조리원 설치·보강 13억원 등을 편성했다.

일자리 창출 사업비는 682억원으로 66.1%(278억원) 증가했다.

일자리청년정책관 예산을 51.4%(162억원) 늘리고 4050 행복일자리 프로젝트·청년근로자 행복카드 지원·청년행복 뉴딜 프로젝트에 각각 20억원,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에 122억원을 투입한다.

관광 분야에는 756억원(15.6%)을 늘려 5천594억원을 편성했다.

대구·경북 관광의 해 사업비로 21억원, 관광서비스 시설환경 개선·컨설팅에 51억원, 경북 대표축제 품앗이 프로그램 운영에 24억원 등 배정했다.

도는 셀룰로스 소재 생산과 장비 구축 25억원,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조성 38억원, 창조경제펀드 20억원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 273억원을 투자한다.

도민 안전을 위한 사업으로는 폭염 대비 지원 3억원, 여성·아동 안심귀가길 조성 3억원, 범죄취약지역 CCTV 설치 4억원, 소방관서·안젠센터 구축 170억원 등 6천56억원을 편성했다.

특히 태풍 '미탁' 복구비(6천427억원)로 도비 부담분 732억원을 반영하고 국비지원액 4천872억원을 추경에 편성할 계획이다.

농산어촌 지원 예산은 1조1천164억원으로 경북도 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 설립·운영 110억원, 신선농산물 수출 지원 33억원,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설치 60억원, 농작물 재해보험 지원 134억원 등을 쓸 예정이다.

복지 분야 예산은 이웃사촌 복지지원센터 설치 7억원, 경로당 행복도우미 22억원, 초·중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 197억원, 참전유공자와 유가족 명예수당 확대 128억원 등 3조2천447억원이다.

이 밖에도 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사업 21억원, 독도영유권 강화를 위한 문화학술사업 82억원, 지역혁신 인재 양성사업 40억원 등을 편성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저출산 극복, 청년일자리 창출, 미래 신산업 육성 등 도민에게 필요한 분야에 예산이 골고루 배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번 예산안은 해당 상임위원회의와 예결위원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9일 최종 확정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