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행정안전부,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11∼15일 서울과 대전에서 제9차 한·흑해경제협력기구(BSEC) 정보통신 협력 워크숍을 연다고 이날 밝혔다.

BSEC는 1992년 흑해 연안국가간 교역과 경제협력 확대 등을 위해 설립된 지역경제기구로, 터키와 러시아, 알바니아, 그리스, 우크라이나 등 12개국이 회원이다.

정부는 '디지털 전환'을 주제로 한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한국 전자정부 현황과 미래 전략을 BSEC 사무국과 회원국 인사들에게 소개한다.

또 납세자동화시스템·나라장터·전자통관시스템(UNIPASS) 등 한국형 전자정부의 현지 도입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외교부는 "흑해경제협력기구는 우리가 대유럽 외교 지평을 확대하는 데 중요한 협력체"라면서 "한·흑해경제협력기구 간 전자정부 협력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흑해경제협력기구 초청 '전자정부 협력' 워크숍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