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업유산인 전통 포구들이 옛 모습을 되찾는다.

제주 어업유산 '가름성창' '한지동터웃개' 포구 옛모습 되찾는다

제주도는 도내 중요 어업기반시설이며 어업유산인 전통 포구 복원을 위해 10억원을 들여 삼양동 '가름성창포구'와 표선리 '한지동터웃개' 포구에 대해 정비를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제주시 삼양동 가름성창포구는 포구 입구의 도래길(작은 방파제)과 돌담으로 된 포구, 도대불 등으로 이뤄져 있다.

도대불은 돌담으로 쌓은 작은 옛 등대다.

나라가 관리하는 등대와 달리 도대불은 마을이 만들고 관리했던 공동체문화의 산물이다.

서귀포시 표선리 한지동터웃개 포구는 물양장과 돌담 방파제, 친수 시설이 있다.

도는 최대한 원형에 가깝게 시설을 보강하는 등 복원 공사를 해 내년 2월 준공할 계획이다.

도는 앞으로 다른 전통 포구에 대해서도 복원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 어업유산 '가름성창' '한지동터웃개' 포구 옛모습 되찾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