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모욕적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던 황영호 자유한국당 청주 청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11일 사과를 표명했다.

황영호 한국당 청주청원당협위원장, 문 대통령 모욕 발언 사과

황 위원장은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진영 간 찬반을 떠나 절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이달 2일 청주 상당공원 인근에서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이 주최한 정권 규탄 집회에 참석, 문 대통령에 대한 막말과 욕설을 하면서 논란을 샀다.

그는 "오늘의 입장 표명은 제 양심에 따른 판단"이라며 "정치 활동을 해나가는 데서 커다란 교훈과 깨달음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또 "정치권도 오늘을 계기로 더 이상의 소모적 논쟁을 종식하고 산적한 현안과 지역발전 방안에 대해 다 함께 지혜를 모아 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