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靑만찬장 '黃과 설전'에는 "인생 선배로서 꾸짖은 것"
손학규 "文대통령, 진정한 협치 위해 집권 초심으로 돌아가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은 집권 초기 날 찍지 않은 사람도 나의 국민이라고 했다.

야당에 대해 일반적으로 합의하라고 요구할 것이 아니라 진정한 협치를 위해서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혁안 등을 놓고 여야가 팽팽하게 맞서는 상황에서 여당과 정부가 양보할 수 있는 것은 하면서 야당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구해야 한다는 당부로 풀이된다.

손 대표는 이어 "조국 사태로 대통령의 마음이 많이 아팠을 것"이라면서도 "국론의 분열이 나타난 만큼 대통령이 더 많은 지도자와 폭넓게 대화해 국론 통일에 앞장서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경제가 정말 어렵다"며 "정부는 예산과 재정으로 일자리 만들겠다, 기업 돕겠다는 생각 말고 기업이 투자할 분위기를 만들어 시장을 살리는 일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외교·안보 문제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며 "코드 외교를 피하고 국익을 폭넓게 생각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서도 조금 더 냉정하게 파악해야 하고 북한 입맛에 맞는 것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만찬회동 석상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설전을 벌인 것과 관련, "선거제 개혁안 관련해서 황 대표가 계속 한국당과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됐다고 해서 듣고 있다가 인생 선배로서 '정치 이렇게 하는 것 아니다', '정권 투쟁하지 말고 나라 생각해달라'고 말한 것"이라며 "한마디로 꾸짖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관영 최고위원도 '우리가 안을 냈는데 합의도 하지 않고 패스트트랙에 올렸다'는 취지의 황 대표 발언에 대해 "사실관계를 심각하게 왜곡한 것"이라며 "한국당은 단 한 번도 선거제도 논의에 대해 제대로 성의를 갖고 참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황 대표는 어제의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선거제 개혁안이 11월 안으로 최종 여야 합의 처리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