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협의회 개최…무기체계 개선 절차 간소화도
軍, AI 등 민간의 4차산업 기술적용 무기 신속 도입 논의

국방부는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의 민간 기술제품을 적용한 무기체계를 신속히 도입하는 방안 등을 모색한다.

국방부는 11일 오전 박재민 차관 주관으로 '제19-3차 방위사업 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무인체계, AI, 가상·증강(VR·AR)현실 등 민간의 4차 산업혁명 기술 제품을 적용한 무기체계를 군에 신속히 도입할 수 있는 '신속시범획득' 제도 개선안을 보고 받는다.

특히 내년에 이 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데 필요한 보완 사항을 논의한다.

아울러 육·해·공군, 해병대의 무기체계를 운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소한 결함을 신속히 개선하는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수렴한다.

방위사업 협의회는 국방부, 방위사업청, 합참, 각 군, 출연기관 등이 참여해 상호 의견을 수렴하고 토의해 합리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협의체를 말한다.

방위사업의 선행연구와 소요 검증 등의 연구 중복성을 해소하는 방안과 방위사업 현안에 대한 합리적인 추진방안 등도 이 협의체에서 논의한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전방위 안보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미래의 변화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4차 산업혁명의 첨단 기술을 국방에 적극적으로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