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다.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다.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여야 5당 대표와의 만찬 회동에서 일본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경제침탈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문제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만찬이 끝난 뒤 문 대통령이 "지소미아는 원칙적인 것이 아니냐"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미회담이 어긋나면 국면이 빠르게 바뀔 수 있기 때문에 금강산관광 문제도 제재를 우회하는 방식으로 재개 입장을 발표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심 대표의 지적에 대해 "북미회담이 아예 결렬될 경우 조치를 했을 텐데 진행되며 미국이 보조를 맞춰달라고 하니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미회담도 시간이 많지 않단 것은 공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노동문제와 관련해 "탄력근로제 6개월 연장 등은 노동계에서도 수용해줘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고 심 대표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