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0일 오후 6시께부터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시작했다. 장소는 청와대 안에 있는 대통령 관저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그러나 숙소인 관저로 부른 것은 처음이다.

이번 초청은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 대한 답례 차원이다. 그에 걸맞은 예우를 갖춘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전과 달리 회동도 전면 비공개로 진행키로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청와대 회동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지난 7월 18일 이후 115일 만이다.

이날 만찬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참석했다. 노영민 비서실장만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친상 조문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자리지만 여야 입장차가 첨예한 국정 현안이 많은 만큼 관련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혁안, 경제정책과 대북정책 등이 거론될 가능성이 높다.

문 대통령은 이날이 임기 반환점을 돈 첫날이라는 점을 고려해 후반기 국정 기조를 설명하면서 야권의 협조를 당부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