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실장 3인 합동 기자간담회

외교·안보 분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미·북 간) 고위급 실무회담이 열려 비핵화 협상에서 상당한 진전이 있어야만 북·미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안한 연내 시한을 넘길 것을 대비해 비상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한을 2주 남짓 앞둔 상황에서 “한·일 관계가 정상화된다면 우리 정부로서는 지소미아 연장을 다시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10일 열린 청와대 합동 기자간담회에서 강기정 정무수석(앞줄 왼쪽)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호승 경제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김현종 안보실 2차장, 김유근 안보실 1차장, 윤 수석, 강 수석.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10일 열린 청와대 합동 기자간담회에서 강기정 정무수석(앞줄 왼쪽)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호승 경제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김현종 안보실 2차장, 김유근 안보실 1차장, 윤 수석, 강 수석.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정 실장은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청와대 3실장’ 합동 기자간담회에서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미국 측에서 적극적으로 북한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북한이 연내 시한을 강조해 한국 정부도 상당히 진지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이 제안한 연내 시한을 넘길 경우를 대비해 “한·미 간 비핵화 협상이 순조롭게 계속될 수 있도록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면서도 “예단해 언급하기는 적절하지 않지만 여러 컨틴전시 플랜(비상 계획)을 두고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이 돌발 선언한 ‘금강산 철거’와 관련해선 “금강산 시설이 낙후돼 있고, 본격적인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어차피 재개발이 필요하다고 정부도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강산에 투자한 한국 기업도 같은 생각”이라며 “이번 계기에 북한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비하면서도, 우리 기업의 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선 단호한 입장을 이어갔다. 정 실장은 “한·일 관계가 최근에 어렵게 된 근본 원인은 일본이 제공했다고 본다”고 전제한 뒤 “우리 입장은 (이미) 일본에 누차 설명했다”고 밝혔다. 지소미아 종료 시한을 앞두고 공이 일본 측에 넘어가 있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셈이다. 아울러 “일본과 군사정보교류가 완전히 차단되는 것은 아니고, 우리 안보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이라고 본다”며 “한·일 양국이 풀어가야 할 사안이며, 한·미 동맹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부연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