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실장 3인 합동 기자간담회

"야당에도 입각 제안…탕평인사 강화할 것"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내년 총선과 관련해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한 분들에 대해서는 저희가 놓아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내년 총선을 앞둔 개각을 예고했다. 그간 “전·현직 야당 국회의원께 입각부터 다양한 제안도 해왔다”며 집권 후반기 탕평인사를 확대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노 실장은 문재인 정부 전반기에 이뤄진 인사에 대해 “결과적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추지 못한 점도 많아 국민께 많은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며 “(향후) 능력에 기초한 탕평인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총선 출마 희망자의 의사를 반영한 개각 계획을 밝히면서 쇄신 조직 개편 가능성을 내비쳤다. 역대 최장수 총리로 기록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치인 출신 장관은 물론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청와대 참모 중에서도 일부가 총선에 차출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출입기자단 초청 행사에서 “지금 법무부 장관 외에는 달리 개각을 예정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후임 인선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쉽지 않다. 정말 힘들다”며 “많은 분에게 제안하는데, 많은 분이 고사하고 최근 상황 속에서 ‘자신 없다’는 말씀을 하신다”고 털어놨다. ‘조국 논란’ 이후 인사 검증 시스템 개편에 대해서는 “후보자의 직위와 특수한 성격의 도덕적 검증이 필요할 수 있다”며 도덕성 검증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강조했다.

노 실장은 또한 “전·현직 야당 국회의원께 입각부터 다양한 제안도 해왔다”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임기 전반기 인사의 다양성 부분에 대한 지적을 받아온 만큼 “능력에 기초한 탕평인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며 반대 뜻을 밝혔다는 설과 관련, “상당한 오해와 추측이 있었던 것 같은데 적어도 제가 아는 범위에서는 그런 건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당·청 관계에 대해선 “우리가 처음 ‘민주당 정부’라고 했듯이 당과의 소통을 더욱 긴밀히 해나가겠다”고 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