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비서·정책·안보 '3실장' 합동간담회

총선 전 개각 ?"본인이 동의하면 놓아줘야"
조국 사태 관련 "국민께 심려드려 송구"
"윤석렬, 대통령에 '조국' 면담 요청 없었다"
청와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상조 정책실장. /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상조 정책실장. / 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내년 총선 전 개각 가능성을 시사했다.

노 실장은 10일 오후 춘추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과 함께 가진 청와대 '3실장' 합동 기자간담회에서 "총선과 관련해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놓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역대 최장수 국무총리로 기록된 이낙연 총리를 비롯해 정치인 출신 장관 및 청와대 참모 중에서도 총선에 차출될 가능성이 있다는뜻으로 해석돼 청와대 개편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노 실장은 "현재로서는 공석인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인선에 가장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생각보다 쉽지 않다. 훌륭한 많은 분이 고사하고 최근 상황 속에서 '정말 자신 없다'는 말을 많이 한다"고 전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추지 못한 점도 많아 국민께 많은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며 "능력에 기초한 탕평인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노 실장은 문재인 정부가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노 실장은 "정무직 인사를 위해 후보자에 대한 상시적 발굴 시스템 구축해 운영 중"이라면서 "후보자가 가는 직위와 관련해 특수한 성격의 도덕적 검증이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는 이야기 관련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노 실장은 "상당한 오해와 추측이 있었던 것 같은데 적어도 제가 아는 범위에서는 그런 것은 없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노 실장은 일자리 문제를 언급하며 "국민이 체감할 만큼 정부의 노력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국민 일상과 깊이 연결된 일자리는 지표상 개선된 부분이 많지만, 체감 성과가 낮은 게 현실이어서 좀 아프고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