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비서·정책·안보 '3실장' 합동간담회

"상당한 진전 있어야만 제3차 회담 개최"
"2017년 이전 상황 돌아가선 절대 안돼"
"금강산 재개발, 우리 생각도 같아"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오른쪽은 김상조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오른쪽은 김상조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10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0일 제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 "미국 측에서 매우 적극적으로 북한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북미협상 재개의 시기를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과 가진 '3실장' 합동 기자간담회에서 "고위급 실무회담이 열려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상당한 진전이 있어야만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이어 북한이 12월 말까지를 협상 마감 시한으로 못박고 있는 상황을 엄중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북한이 연내 시한을 강조하고 있는데 한국 정부도 상당히 진지하게 보고 있다"며 "이런 북측의 입장도 고려하면서 가급적 조기에 북미 간 실마리를 찾도록, 한국 정부도 미국 측과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예단해서 언급하기는 적절치 않지만 여러 컨틴전시 플랜(비상 계획)에 대비하며 비핵화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한미 간에 공조하고 있다"고 거듭 언급했다. 특히 "한국 정부로서는 2017년 이전 상황으로 절대로 돌아가서는 안된다. 이를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또 "한국이 비핵화 협상에 참여하고 있지는 않지만, 핵 문제에서 우리가 당연히 당사자이기 때문에 우리가 북미협상이 조기에 성과를 이루도록 견인하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노력 중 하나로 남북관계 개선을 꼽았다. 정 실장은 "남북관계 개선 없이 한반도 평화나 비핵화 협상이 큰 진전을 보기 어렵다"며 "남북관계는 한국이 더 적극적으로 주도해 나가야 한다"면서 한국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북측의 일방적인 금강산 시설 철거 통보에 대해선 "금강산 시설이 낙후돼 있고, 사업 개시 당시를 기준으로 건축이 이뤄졌기 때문에 본격적인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어차피 재개발이 필요하다고 한국 정부에서도 판단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금강산에 투자한 한국 기업도 같은 생각"이라며 "이번 계기에 북한과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금강산 관광의 본격적 재개에 대비해서도 그렇게 준비해나가면서, 특히 정부로선 금강산에 투자한 우리 기업들의 재산권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