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서·정책·안보 '3실장' 합동 기자간담회…"남북 실질협력 증진방안 모색"
"냉전구도 해체·평화체제 구축 계기 마련…비핵화 협상 진전 견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0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중단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반환점을 지난 시점인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과 함께 가진 청와대 '3실장' 합동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앞에 놓인 난관을 하나씩 헤쳐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시동을 걸어 취임 50일 만에 미국을 공식 방문해 한미정상회담으로 한미 동맹을 재확인했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에도 합의했다"고 언급했다.

정 실장은 "전운이 감도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서 2017년 7월 베를린 구상, 9월 유엔총회 연설 등으로 우리의 평화·안보 구상 관련 메시지를 꾸준히 발신했다"며 "그 결과 지난해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본격적으로 가동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군사합의를 통해 접경지대에서의 우발적 충돌을 제도적으로 차단해 한반도에서의 전쟁 가능성은 현저히 감소했다"면서 "한반도에서의 냉전구도가 해체되고 평화체제가 구축되는 새로운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는 더 미룰 수도, 거스를 수도 없는 역사적 흐름이나 아직 극복해야만 하는 도전들을 마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실장은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전쟁불용, 상호안전 보장, 공동번영의 3대 원칙을 밝혔다"며 "2017년 이전 상황으로의 복귀를 방지하고 비핵화 협상의 조기·실질 진전을 견인하겠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한미동맹 강화를 통한 연합 방위태세를 지속해서 강화하고 남북 간 실질적 협력을 증진시킬 현실적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정부는 앞으로도 우리 민족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고 책임진다는 확고한 결의하에 우리를 아무도 넘볼 수 없는 나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