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유의동(오른쪽), 권은희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유의동(오른쪽), 권은희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자유한국당과의 통합론에 대해 선을 그었다.

10일 변혁 신당추진기획단 공동단장인 권은희·유의동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보수대통합을 제안했지만 한국당과 통합은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유승민 전 대표는 개혁보수의 길을 지향점으로 삼고 있다"면서 "보수를 재건하는 노력은 신당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철수 전 대표도 거론했다. 이들은 "안 전 대표의 '제3지대의 길', '합리적 중도를 위한 길' 또한 신당을 중심으로 이뤄질 게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황 대표와 유 전 대표 사이에 보수통합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제3지대 신당 창당 의지를 명확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유 전 대표는 보수통합의 3대 조건에 대해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로 나가,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고 제시한 바 있다.

권 의원은 "한국당은 유 의원이 생각하는 보수통합의 길이나 보수재건의 길에 어울리지 않는 파트너"라고 말했다. '간판'을 바꿀 경우 연대나 통합이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선 "한국당이 그렇게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향후 모든 논의는 신당 중심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