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재단·주한미군전우회, 13일 '역대 사령관·부사령관 포럼' 개최
한미연합사 前사령관 4명 방한해 '한미동맹 미래' 머리 맞댄다

한미연합사령관 4명이 함께 한국을 찾아 한미동맹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미동맹재단은 주한미군전우회와 13일 서울 중구 힐튼 밀레니엄 서울호텔에서 '제1회 역대 연합사령관-부사령관 포럼'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포럼은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과 월터 샤프(전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전우회 회장의 환영사, 정경두 국방부 장관 축사 등에 이어 한미동맹의 과거 및 현재, 미래 등을 주제로 발표와 토의가 진행된다.

패널로는 존 틸렐리, 월터 샤프, 제임스 써먼, 커티스 스카파로티 전 연합사 사령관과 김재창, 정승조, 권오성, 박선우 전 연합사 부사령관이 참여한다.

한미연합사령관을 지낸 4명이 함께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연합사 창설 이래 처음이라고 한미동맹재단 관계자는 설명했다.

포럼에는 학계·언론계·한미 친선단체·방산업체·군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틸렐리 전 연합사령관은 제7회 '백선엽 한미동맹상'을 받을 예정이다.

그는 현재 미국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용사기념비 추모의 벽 건립을 위한 추모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역대 연합사령관-부사령관 포럼'은 올해 처음 열리며, 주최측은 앞으로 매년 서울과 워싱턴을 오가며 개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