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간 국민과 '타운홀' 형식 질의응답…文대통령 "진솔하고 격의없이 대화"
언론·국회와 접촉면 넓히는 文대통령…靑 "누구나 참여…어떤 질문도 가능"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국민들과의 정책 대화에 나서며 집권 후반기 소통 행보에 박차를 가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 부터 100분 동안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국민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와 정책에 대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은 5월 9일 KBS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후 6개월 만이다.

일대일 대담 형식이 아닌, 다수의 질문자와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형태의 생방송에 나서는 것은 지난 1월 10일 신년 기자회견 후 10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번 방송을 앞두고 "진솔하고 격의 없는 국민과의 대화를 기대하며 마음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는 공개회의인 타운홀(town hall) 방식으로 진행된다.

고 대변인은 "이 방송에는 국민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대통령에게 묻고 싶은 그 어떤 질문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MBC는 300명의 국민 패널을 공개 모집할 예정이며, 참여를 원하는 국민들은 11월 10일부터 16일까지 MBC 공식 홈페이지(http://www.imbc.com/broad/tv/culture/toron2019/index.html)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MBC 측은 "정치와 남북 관계, 검찰개혁 같은 질문부터 일자리와 집값, 직장 이야기, 아이 교육, 노후 문제 등에 이르기까지 대통령에게 묻고 싶은 모든 것이 주제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생방송 참여 신청이 어려울 경우 동영상에 하고 싶은 말을 담아 보내면 방송에 소개될 수 있다.

생방송 도중에는 온라인을 통한 즉석 질문도 소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임기 반환점(9일)을 전후해 언론 및 국회 등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지난달 25일에는 청와대 녹지원에서 출입기자단을 초청해 담소를 나눴다.

10일에는 여야 5당 대표와의 청와대 만찬 회동이 예정돼 있다.

여권 관계자는 "집권 후반기 국내외 현안이 산적한 상태에서, 문 대통령이 전방위적 소통 행보를 통해 후반기 국정동력을 살려가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