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상 조문 답례 차원…회동 비공개 진행
패스트트랙 등 현안 논의 가능성도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지난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모인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지난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모인 모습/ 연합뉴스

임기 절반을 넘긴 문재인 대통령이 후반기 첫 일정으로 10일 여야 5당 대표와 청와대 만찬 회동에 나선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취임 후 다섯번째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지난 7월18일 회동 이후 115일 만이다.

이날 만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최근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여야 대표가 조문한 데 대한 답례 차원에서 만찬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무적인 의미를 배제하고 진정성 있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회동을 전면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의 의중과는 별개로 여야 간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는 국정 현안이 적지 않은 만큼 일각에서는 이와 관련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안 처리 문제,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경제정책 기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골자로 한 대북정책 등이 거론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른바 '조국 사태' 이후 첫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인 만큼 이와 관련한 언급도 예상된다.

이에 앞서 청와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은 오후 3시부터 청와대 출입기자단 상주공간인 춘추관에서 브리핑 형식의 간담회를 한다.

주요 인사 발표와 각종 정책 관련 브리핑을 목적으로 각자가 춘추관을 찾은 적은 있으나, 이들 '3실장'이 공동으로 기자간담회를 하는 것은 현 정부 들어 처음이다.

노 실장 등은 간담회에서 국정 현안과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을 설명하는 한편, 임기 후반기 국정 운영의 방향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