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토론회 의견 모아 연말까지 결정할 것"

경기도 구리의 낡은 쓰레기소각장(자원회수시설)과 관련해 시민 약 10명 중 4명 이상은 증설이나 이전보다 현재 시설의 보수를 희망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리시는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와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 등을 반영해 연말까지 쓰레기소각장 대책을 결정할 방침이다.

구리시민 44% "쓰레기소각장 이전·증설보다 보수 희망"

10일 구리시에 따르면 설문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1.64%포인트)는 지난 4∼6월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만 19세 이상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3천586명이 참여했다.

구리시는 ▲ 민간투자사업으로 신·증설 ▲ 대대적인 보수 ▲ 소각장 이전 등 세 가지 방안에 대한 시민 선호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대대적인 보수'가 44.2%로 가장 많았으며 '소각장 이전' 28.2%, '민간투자사업으로 신·증설' 27.6% 순으로 집계됐다.

인접한 '남양주지역 쓰레기 추가 반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8.7%가 반대, 찬성 의견보다 월등히 많았다.

구리 쓰레기소각장은 2001년부터 토평동에서 운영되고 있다.

인접 남양주시와 함께 이용한다.

하루 200t 처리 규모로 이곳에서 생활 쓰레기를 소각한 뒤 잔재물은 남양주에 매립한다.

음식물 쓰레기는 전량 서울 강동구에 위탁 처리한다.

구리시는 소각장을 사용한 지 18년이 지나 낡은 데다 발생하는 쓰레기양이 증가해 다양한 대책을 검토 중이다.

대대적인 시설 보수나 신·증설, 이전 등 세 가지로 추려졌지만 모두 장단점이 있어 결정하지 못했다.

구리시는 2013년 남양주시와 함께 소각장을 신·증설하는 내용의 민자사업 협약까지 체결했다.

현재 소각장 옆에 하루 100t 처리 규모의 소각로 1기를 증설하고 음식물 처리시설을 신설하는 내용이다.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면 쓰레기를 안정적으로 처리하는 장점이 있으나 남양주에서 발생한 생활 쓰레기 반입량을 늘리고 음식물 쓰레기까지 처리해야 해 시민 반대가 우려됐다.

실제 이번 설문조사에서 약 3명 중 2명 이상이 남양주지역 쓰레기 추가 반입을 반대했다.

보수나 이전 방안은 신·증설보다 적은 예산으로 추진할 수 있으나 민자사업 협약 철회에 따른 손해배상 소송 등이 예상된다.

이전 방안은 용지 마련이 쉽지 않다.

상황이 이렇자 구리시는 시민 의견을 듣고자 설문조사를 진행했으며 이와 별도로 시민들과 네 차례 토론했다.

구리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소각장 대책과 관련해 정해진 것이 없다"며 "소각장 노후화에 따른 대책이 시급한 만큼 연말까지는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