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신의 SNS에 잇따라 비판글 작성…"야당, 당당하게 돌파해야"
"얼치기 3류 정치 논평이 아닌 양심과 상식을 갖고 정치하라"
"박근혜 탄핵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은 나뿐…나라도 비판해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지난 9월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학교 봉림관에서 열린 '홍준표와 청년 네이션 리빌딩을 말하다'라는 강연회에서 한 참석자가 지지 이유를 밝히자 밝게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지난 9월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학교 봉림관에서 열린 '홍준표와 청년 네이션 리빌딩을 말하다'라는 강연회에서 한 참석자가 지지 이유를 밝히자 밝게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임기반환점을 맞이한 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잇따라 글을 올리며 정부여당이 아닌 한국당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9일 오전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나 이외에 당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사람이 이 당에 단 한 사람이라도 있는가"라며 "공천을 앞두고 모두 눈치 10단이 된 마당에 나조차 침묵하면 이 당이 살아나겠는가"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한국당 내에서는 홍 전 대표의 '쓴소리'를 두고 '내부 총질' 아니냐며 비판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홍 전 대표는 "혹자는 당 대표를 두 번이나 하고 대통령 후보까지 한 사람이 아랫사람하고 논쟁하는 것이 맞냐고 한다"면서 "당을 비판하는 것도 맞느냐고 비난하기도 한다"며 운을 띄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과거 나는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고 했던 적이 있다"라며 "요즘 말 갈아탄 이 당(한국당)의 일부 세력들은 비겁하기도 하고 뻔뻔하기도 해서 참다못해 그걸 지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홍 전 대표는 "우리는 (조 전 장관 같은) 그런 사례가 없었느냐"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망치는데 앞장섰던 사람들이 쇄신을 표방하고 개혁을 자처하는 뻔뻔함을 그냥 두고 봐야 하는가"라고 전했다.

아울러 "박근혜 탄핵으로부터 자유스러운 사람은 이 당에서 나뿐"이라며 "반성하고 참회해야만 새로운 당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홍 전 대표는 "얼치기 유튜버들의 3류 정치 논평이나 보고 정치할 생각하지 말라"라며 "양심과 양식을 갖고 상식으로 정치를 하라"라고 비판했다.

이날 오후 홍 전 대표는 재차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한국당을 향한 쓴소리를 이어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올린 글을 통해 "나는 언제나 혼돈과 논란을 피하지 말고 그 중심에서 당당하게 살아왔다"라며 "야당도 그런 자세로 난관을 돌파해야만 생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큰 파도가 올 때 우리는 마치 그 파도에 휩쓸려 갈 것 같은 두려움에 몸을 움츠리고 그 파도를 피하는 데만 급급하게 된다"라며 "그러나 그렇게 대처하면 그 파도를 피하지도 못하고 그 파도에 휩쓸려 실종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끝없이 몰려오는 파도와 부딪혀 돌파해 나가는 것이 인생이고 정치"라며 "파도 중심으로 뛰어 들어가 헤쳐나가는 것만이 살길"이라고 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임기반환점을 맞이한 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잇따라 글을 올리며 정부여당이 아닌 한국당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사진=홍 전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임기반환점을 맞이한 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잇따라 글을 올리며 정부여당이 아닌 한국당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사진=홍 전 대표 페이스북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