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가능한 모든 수단과 자원 동원해 수습하겠다"
실종자 가족들, 직접 총리실에 면담 요청
실종 10일차…탑승자 7명 중 4명 여전히 실종상태
독도 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인 9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독도 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인 9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독도 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독도 해역에 익숙한 민간잠수사들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과의 면담 자리에서다.

이 총리는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지원단)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늦게 찾아 죄송하며 가능한 모든 수단과 자원을 동원해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면담은 실종자 가족들이 직접 총리실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면담을 통해 가족들은 실종자 수색에 더욱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이 총리는 "실종자 가족들을 늦게 찾아 죄송하며 가능한 모든 수단과 자원을 동원해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그동안 수색 당국은 안전상의 이유로 민간잠수사 투입 없이 해군 잠수사만 투입해왔다.

한편 실종자를 찾기 위해 지원단은 함선 14척과 항공기 6대 등을 동원해 해상과 수중, 연안 수색에 나선다. 독도 인근 해역에서 소방헬기가 추락한 지 10일 차를 맞이한 가운데 당시 헬기에 탑승했던 7명 중 4명은 여전히 실종상태다.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전일 추가 잔해물이 발견된 지점을 고려해 해당 수중 구역을 정밀 탐색에 투입된다. 탐구 3호, 바다로 1호, 뉴포세이돈호, 이어도호, 해양 2000호, 잠수지원함 등 6척은 사이드스캔소나・다방향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활용해 집중 수색에 나선다.

또한 독도 연안 수심 40m 이내 구역은 잠수사 37명을 투입하고, 항공수색에 항공기 6대와 드론 4대 등을 투입한다.

아울러 독도경비대, 드론, 소형구조보트를 동원해 독도 인근 해안가 100m 이내에서 동도와 서도 총 1400m 거리까지 정밀 교차 수색에도 나선다.
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구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구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