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철수 "'기회의 창' 닫혀가고 있다" 강조
북한 외무성의 조철수 미국 국장이 '모스크바 비확산회의-2019'(MNC-2019) 행사 등에 참석하기 위해 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해 터미널을 나서고 있다 / 사진제공=연합뉴스

북한 외무성의 조철수 미국 국장이 '모스크바 비확산회의-2019'(MNC-2019) 행사 등에 참석하기 위해 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해 터미널을 나서고 있다 / 사진제공=연합뉴스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이 미국을 겨냥해 연내에 전향적 결정을 내리라며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조 국장은 8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2019'(MNC-2019) 한반도 세선에 참석해 기조연설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미국에 많은 시간을 줬고 연말까지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모든 것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되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매일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측(북한 측)에서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라면서 "동일한 수준에서 미국 측의 응답이 있어야만 우리도 신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국장은 "우리는 (미국 측에) 말한 것들을 행동으로 증명해달라고 요구해왔다. 물론 양국 간 견해차가 있었으므로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이 든다"며 "하지만 우리가 이미 미국에 올해 말까지 시간을 줬기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든 것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나, '기회의 창'은 매일 조금씩 닫혀가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는 북한이 미국 측에 요구한 북미 관계 개선과 체제 안전 보장, 제재 완화 등을 비롯한 조치를 재차 촉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조 국장은 "우리는 이미 미국측에 우리의 (이같은) 입장을 분명히 했다"면서 "물론 (미국 측의)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신호가 있다면 우리는 언제든 만날 준비가 돼 있다"라면서 "그저 대화 뿐이고 어떠한 유형의 결과도 가져오지 못할 대화라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관심이 없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다"라고 주장했다.

다만 조 국장은 내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지 못할 경우 북미 협상 전망에 대한 질문에는 확답을 피했다.

기자회견에 앞선 기조 발표에서 조 국장은 "만약 미국이 자신의 반북(反北) 적대 정책들을 철회하기 위한 실질적 조치들을 취하지 않고, 온갖 수작을 부린다면, 그것은 가장 큰 실수가 될 것"이라며 "한반도 문제의 향후 진전은 온전히 미국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MNC는 러시아가 2~3년에 한 번씩 여는 핵 관련 1·5트랙(반관반민) 행사다. 올해는 40여개국에서 300여명이 참석했다. 북한에서 조철수 국장, 미국에서 마크 램버트 국무부 대북특사, 한국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이 참가하며 남·북·미 정부 인사 간 회동 여부가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이들의 실질적 접촉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