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보수통합 논의를 위한 본격적인 실무작업에 돌입했다. 탄핵 정국을 거치며 당을 떠난 인사들의 복당을 검토하기로 했다. 그러나 통합 방향을 둘러싸고 당내 이견이 나타나면서 실제 통합까지 마찰이 적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황교안 대표는 8일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와의 보수 통합 논의에 대해 “(유 전 대표와) 다양한 소통을 하고 있다”며 “유 대표 측과 만나기 위한 실무단이 구성됐고, 연락하고 이야기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 측과의 통합에 대한 당내 반발에 대해서도 황 대표는 “대의를 생각하면 여러 의견들을 다 모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의를 우선하는, 우리를 내려놓는 자세를 갖고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논의를 위한 실무 작업은 시작됐지만 갈 길이 멀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당장 한국당의 영남권 의원들 사이에서는 ‘굳이 통합을 해야하느냐’는 기류가 감지된다. 한 영남권 중진 의원은 “급한 건 우리가 아니라 그 쪽”이라며 “어려울 때 당을 버린 사람들을 위해서 양보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했다.

한국당은 보수통합 차원에서 탄핵 정국을 거치며 탈당하거나 출당된 친박계 인사들을 다시 복당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정현 의원과 서청원 의원 등의 복당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들 인사가 만약 우리공화당에 합류할 경우 표를 뺏길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렸다는 분석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모든 자유우파가 함께 해야한다는 황 대표의 의지가 워낙 강하다”고 했다. 하지만 이날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새로운 정치 세력화에 헌신하기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며 복당설에 선을 그었다.

국정농단의 책임을 지고 있는 친박계 인사를 복당시킬 경우 ‘개혁보수’를 외치는 유 대표 측과의 통합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현재 유 대표는 통합의 조건으로 박근혜 정권의 잘못을 인정하고 탄핵의 정당성을 받아들여야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황 대표는 ‘과거를 덮고 미래로 가자’며 탄핵 문제 자체를 화두에 올리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유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와의 통합 논의에서 “탄핵을 묻고 가자거나, 의제에서 탄핵 문제는 빼겠다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음을 분명히 한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